기독교학교교육연구소 CSERC

행사후기

기독교학교 교사들의 만남위로의 공간, 8회 기독교학교 교사 컨퍼런스

기독교적 수업 : 나의 가르침을 통해 학생들은 하나님을 만나는가?” 라는 주제로

724~26(~) 강릉 예닮글로벌학교에서 열려.

 

지난 724~26일 기독교학교교육연구소는 광성드림학교, 글로벌선진학교, 꿈의학교, 뉴턴스쿨, 두레학교, 디모데학교, 밀알두레학교, 반디기독학교, 샘물중고등학교, 샘물학교, 쉐마학교, 예닮글로벌학교, 월광기독학교, 은혜샘물초등학교, 인투비전스쿨, 전인기독학교, 카라크리스천스쿨, 17개 기독교학교들과 공동주최로 기독교학교 교사 컨퍼런스를 열었다. 공동주최 학교 외의 개별 참석자들까지 포함하여, 200여명의 교사들이 함께 한 이번 컨퍼런스는 연구소가 개최한 컨퍼런스 중 역대 최대 규모의 참석을 자랑했다.


올해로 8번째 맞이하는 기독교학교 교사 컨퍼런스는 격년제로 열리고 있으며, 기독교학교 교사들의 영성, 전문성, 사회성 증진을 그 목표로 삼고 있다. “소망찬 말씀 나눔이라는 이름으로 진행되는 예배 시간은 기독교학교 교사들에게 꼭 필요한 말씀들로 준비되어 교사들의 영성에 성장을 가져다주며, “기대 가득 주제 나눔시간은 해당 컨퍼런스 주제에 대한 전문적인 강의로 준비되어, 교사들의 전문성에 도전을 제공한다. 또한 알찬 내공 나눔시간은 각 학교들의 특성화된 강점 교육을 나누는 시간으로, 전문성과 사회성 성장에 모두 기여하는 시간이며, “지혜 가득 소그룹 나눔도 주제 강의에 대한 내용을 타학교 교사들과 함께 소그룹으로 나누는 시간을 가짐으로, 전문성과 사회성을 강화하는 시간이다.


올해 말씀 주강사로 나선 박은조 목사(은혜샘물교회 담임목사, 기독교학교교육연구소 이사장)세상의 유일한 희망, 에클레이시아어떻게 해야 하나님의 일을 하겠습니까?”라는 두 번의 설교를 통해, ‘사람은 정말 변하는가?’ 라는 질문을 던지고, 베드로 사도의 신앙고백 위에 세워진 에클레시아(=교회, 불러냄을 받은 사람들)에서라야 전적인 인간의 변화가 가능함을 강조하고, 하나님께 대한 바른 신앙고백, 즉 하나님을 온전하게 믿어야, 하나님의 일을 할 수 있다는 것을 강조하였다.


첫 주제 강사로 나선 기독교학교교육연구소의 이정미 연구교수는 그동안 한국에서 시도되었던 기독교적 수업 모델이 주로 첨가하거나 걸러내는 식의 연결 모델이었다면, 진정한 기독교적 수업 모델은 기독교적 교육철학에서 나오는 기독교적 가르침의 원리로 교육 내용을 바라보는 안경 모델이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고, 이를 위해, 교사가 각개전투(?) 형식으로 어떤 정답을 찾는 방식이 아니라, “동료성을 기반으로 교사들의 협력적 탐구로 더듬어 찾아가는 방식이 필요하다고 강조하였다.


한편 두 번째 주제 강사로 나선 기독교학교교육연구소의 박상진 소장은 기존의 전통적인 수업 모델이 교사와 교과”, “학생과 교사”, “학생과 교과”, “학생과 학생”, “교사, 학생, 교과와 환경, 역사의 다섯 가지 분리 현상을 가져오고 있음을 지적하며, 기독교적 수업은 교사와 학생, 교과와 환경이 모두 연결되는 관계 모델혹은 통합 모델이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한 그러한 기독교적 수업의 원천으로 예수님의 수업을 이야기하면서, 수업의 관계 모델로 성육신적 수업이라는 개념을 제시하였다. 성육신적 수업은 인격적”, “공동체적”, “상상적”, “참여적성격을 지닌다는 것을 강조하며, 교사, 학생, 교재, 상황이 어떻게 성육신할 수 있을지를 고민하는 것이 기독교적 수업임을 강조했다.


알찬 내공 나눔 시간에는 기독학부모 공동체 세우기”(쉐마학교 김일웅 교장), “수업의 주인공이 되는 아이들, 주제 통합 수업 사례”(광성드림학교 김미란 교사 외), “평가에서 시작하는 수업 디자인”(두레학교 김자윤 교사 외), “기독교학교 비상하라! 2030 미래교육과정과 미래교수법”(소명중고등학교 장슬기 교사), “구글을 활용한 거꾸로 수업”(중앙기독중학교 김재현 교사), “기독중학교 새내기를 위한 마음밭 교육”(샘물중고등학교 이정미 교감 외), “진로에서 소명으로”(밀알두레학교 최은미 교사)7개의 강좌가 진행되었으며, 참석한 교사들은 다른 학교에서 진행되고 있는 우수한 수업과 교육과정 사례를 듣고 도전을 받고, 자신의 학교로의 적용 가능성을 탐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편 발랄한 만남의 시간에는 각 학교에서 오신 분들에 대한 소개와, 성경적 통일교육 신간 교재 <이음>이 소개되기도 하였다. 새벽에 희망자에 한하여 진행된 명랑 운동회에서는 탁구와 축구 대회가 열려, 함께 운동을 하며 땀을 흘리고 친교를 하였는데, 남자 탁구 단식에선 카라크리스천스쿨 장동준 교감, 복식에선 쉐마학교 김일웅 교장과 인투비전스쿨 정지환 교감이 첫 우승자가 되었으며, 축구는 두레학교팀과 연합팀이 무승부로 공동우승을 차지했다.


저녁식사 이후에는 학교별 자유시간을 가졌는데, 많은 학교들이 학교별 자체 나눔 시간을 갖거나, 강릉 해변가에 있는 좋은 커피숍들로 나가서 교제의 시간을 가졌다. S학교 J교사는 학기 중에 너무 바뻐 갖지 못했던 동료들과 교제를 나눌 수 있어서 너무 좋았고, 다른 학교 선생님들과의 만남도 너무 힘이 된다면서, 이제야 숨이 쉬어지는 것 같다라고 말했고, D학교 H교사는 모습은 조금씩 달라도 하나님의 사람을 기르는 교사라는 공통점을 가진 다른 학교 교사들을 보면서, 모두들 버텨주고 계시는 것만으로 감사하다고 말했다. G학교 L교사는 보통은 다른 컨퍼런스는 집회를 밤에 하는데, 여기는 집회를 낮에 하고, 밤에는 공동체별로 자유로운 시간을 줘서 쉼을 주신 것이 신의 한 수인 것 같다고 말했다.


만남위로가 있었던 제8회 기독교학교 교사 컨퍼런스는 한 여름 강릉의 아름다운 밤과 함께 이제 추억으로 남게 되었고, 200여명의 기독교학교 교사들은 2019년 여름에 제9회 기독교학교 교사 컨퍼런스로 다시 만날 것을 약속하며 아쉬움을 뒤로 하고 헤어졌다.

P7262773.JPG


 

-> 더 많은 컨퍼런스 사진 ; https://photos.app.goo.gl/O4r4NbK9vTVCiTaC3